CAST

택배노조 출범, “택배 노동자 권리 지킨다”

by 임예리 기자

2017년 01월 08일

택배노동자 택배노조 택배기사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이 8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출범 창립총회를 가졌다.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이하 ‘택배노조’)은 작년 6월에 만들어진 ‘CJ대한통운 택배기사 권리찾기 전국모임’에서 시작됐다. 이번 출범식에는 전국 각지의 택배 노동자 약 100여 명이 참가했다.

 

택배노조 측의 요구안은 무임금 하차 분류작업에 대한 보상, 대리점표준계약서 체결, 무분별한 저가경쟁 방지, 오전 하차 분류작업 종료 크게 네 가지다.

 

택배노조의 일차적인 목표는 조합원 확보다. 현재 택배기사, 그중에서도 CJ대한통운에 종사했거나 종사하고 있는 조합원이 가장 많지만, 향후 택배 상하차 작업 노동자뿐만 아니라 택배 업무에 종사하는 사람들까지 포괄하겠다는 것이 택배노조 측의 설명이다.

택배노동자 택배 택배기사 택배노조

김태완 택배노조 위원장은 “열악한 작업 환경에서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는 와중에도 대리점 측에 내는 수수료는 끊임없이 올라가고, 고용 불안감은 더욱 커졌다”며 “택배시장이 성장하고, 택배업체들이 서로 경쟁하는 사이 힘들어지는 것은 결국 택배 노동자들이다”고 밝혔다.

 

그는 “이러한 문제들의 근본적인 원인은 택배 노동자가 특수고용직 신분이기 때문”이라며 “향후 이와 관련한 법 개정 문제도 해결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임예리 기자

三人行,必有我师。 페이쓰북




다음 읽을거리
추천 기사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