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T

이른 추석, 택배 업계는 "전투준비태세"

by 엄지용 기자

2014년 08월 14일

대한통운 추석택배

평년보다 이른 추석에 대비하여 택배 업계가 전투준비태세에 들어갔다.

CJ대한통운은 25일부터 내달 12일까지 3주간을 ‘추석 택배 특별수송기간’으로 정하고 비상 근무에 들어간다고 14일 밝혔다.

이 기간 회사는 종합상황실을 설치해 전국의 택배 물동량 처리 현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원활한 배송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택배 담당 부서는 비상 근무에 들어가며 콜센터 상담원, 아르바이트 등을 평시대비 10~20% 가량 늘려 운영한다. 또 콜벤, 퀵서비스 등 협력업체를 통해 배송수단을 추가로 확보해 물량 급증에 대비키로 했다.

CJ대한통운은 올해 추석 특수기 기간동안 지난해에 비해 약 10~20% 가량 늘어난 물량을 취급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물량이 가장 몰리는 연휴 전주에는 하루 취급물량 350만 상자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

회사 측은 이르게 온 추석으로 예년에 비해 기온이 높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냉동냉장 시설과 장비를 사전에 점검해 완벽히 가동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고객의 소중한 화물을 안전하게 전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

한편 택배 현장에서는 날씨나 경기 상황 등의 영향으로 올해 선물 택배 물품은 사과, 배 등 과일 종류가 적고, 중저가 가공식품, 공산품류 등이 많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명절을 앞두고 선물 등으로 인해 택배물량이 급증하기 때문에, 가급적 29일 이전에는 보내셔야 원하는 시간 내에 안전하게 택배를 보낼 수 있다"고 당부했다. 또 “받으시는 분이 일정상 집을 비울 수 있으므로 확인하고 보내는 것이 좋으며, 연락처나 대리수령 가능한 곳을 가능한 모두 기재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엄지용 기자

세상에 널리 퍼져있는 물류 사이에서 깊이를 만들어 나가는 중입니다. [관심분야= 스타트업, 라스트마일, 커머스, 플랫폼, O2O](큐레이션 블로그 : 물류로 세상보기)




다음 읽을거리
추천 기사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