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

롯데, IBM과 손잡고 인공지능 솔루션 ‘왓슨’ 도입

by 김정현 기자

2016년 12월 21일

인공지능

롯데그룹은 한국 IBM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IBM의 클라우드 기반 인지 컴퓨팅(Cognitive Computing) 기술인 ‘왓슨(Watson)' 솔루션을 도입한다고 21일 밝혔다. 롯데그룹은 기업 혁신의 최우선 전략으로 인지 컴퓨팅 기술 기반 비즈니스를 과제로 선정했으며, 이를 위해 한국 IBM과 손잡았다. 

 

롯데그룹 황각규 사장은 “급변하는 비즈니스 환경에 대응하고 새로운 영역에서 차치를 찾아 다가올 미래에 대비하고자 이번 계약을 체결했다”며 “향후 그룹 전체를 통합하는 IT서비스를 구축해 5년 이내에 전 사업 분야에 걸쳐 도입한다는 목표”라고 설명했다.

 

롯데그룹은 IBM 왓슨을 활용해 데이터 활용 가치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현재 롯데그룹은 백화점, 마트, 편의점, 면세점 등 다양한 채널을 보유하고 있어 다수의 정형 및 비정형 고객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다. IBM 왓슨을 통한 데이터 분석으로 소비자에게 개인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 또한 고객의 상황과 요구에 기반한 상품 정보와 전문성 있는 조언 또한 제공할 계획이다. 

 

롯데와 IBM이 왓슨을 활용하여 가장 먼저 구축할 영역은 ‘지능형 쇼핑 어드바이저’와 ‘지능형 의사결정 지원 플랫폼’이다.

 

먼저 백화점 등 유통 관련 계열사에서 도입할 ‘지능형 쇼핑 어드바이저’는 챗봇(Chat-bot)을 기반으로 고객과 검색, 구매, 배송 등 커뮤니케이션을 지원할 전망이다. 인공지능이 고객에게 상품 추천, 해당 상품 매장 위치 안내, 온라인 픽업 서비스까지 지원하고자 한다. 뿐만 아니라, 백화점 방문 고객을 위한 인공지능 매장 안내 서비스도 지원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딸 아이의 선물을 준비하는 고객이 챗봇에게 “12살 딸의 생일이 다음 주인데, 요즘 독서와 패션에 관심이 많더라. 어떤 선물을 하면 좋을까?” 라고 물으면, 챗봇은 보유한 고객 정보와 소셜, 뉴스 등 외적 트렌드 데이터 분석을 통해 상품을 추전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고객의 현위치와 가까운 매장, 교통편, 구매 방법, 배송까지 한번에 알려준다. 

 

‘지능형 의사결정 지원 플랫폼’은 제과 및 푸드 계열사의 신제품 개발 전략 업무에 적용될 예정이다. 왓슨은 회사 외부와 내부 데이터 분석을 통해 신사업 전략에 도움을 준다. IBM의 왓슨은 대표적으로 소셜, 블로그, 뉴스, 공개 CCTV 등 외부 시장 데이터와 여러 점포 POS 고객 매출 데이터 및 내부 여러 시스템에 산재된 제품 데이터를 모두 분석한다. 분석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롯데그룹은 신제품 출시 및 신사업 개발을 위한 전략 결정에 왓슨의 도움을 받게 된다. 

 

한국IBM 제프리 로다 대표는 “IBM은 지속적으로 고객과 산업의 발전을 위해 클라우드 환경에서 코그너티브 컴퓨팅 기술에 투자해왔다”며, ”이번 비즈니스를 통해 롯데와 IBM 양사 모두 왓슨 솔루션에 대한 상호 이해를 높일 수 있고 향후 롯데그룹은 왓슨을 활용하여 고객에게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정현 기자

Work hard, have fun, make a difference




다음 읽을거리
추천 기사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