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T

SK플래닛의 화물 정보망, ´트럭킹´ 론칭

by 엄지용 기자

2016년 09월 26일

SK플래닛이 화물 운송을 중개하는 모바일 서비스인 ‘트럭킹(Trucking)’을 26일 출시한다.
 
‘트럭킹’은 화물을 발송하는 화주와 화물을 운송하는 차주를 연결해 주는 화물 정보망 서비스로, 화물 운송 업무 조회와 배차 신청 등을 모바일에서 간편하게 처리할 수 있다.
 
‘트럭킹’은 차주의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운송하는 물동량에 따라 요금제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하고, 선택한 지역별로 실시간 화물정보를 제공하는 등 간편한 모바일 환경을 구축해 누구나 사용하기 쉬운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SK플래닛은 화주에게는 빠른 배차가 이루어지도록 하고, 차주에게는 공차 문제를 줄이는 등 물류 효율성을 높여 기존 물류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상생의 물류 플랫폼을 구현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SK플래닛은 앞으로 11번가 등 커머스 사업과의 시너지를 구축해 유통 산업의 핵심으로 떠오른 물류 플랫폼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고 빅데이터 기반의 개인화된 화물 추천 서비스를 차주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화주가 트럭킹 고객센터(1800-2424) 또는 PC웹을 통해 운송 화물을 등록하면, 트럭킹 모바일 앱을 통해 상차지 인근 지역에 있는 차주들에게 노출되고, 가입 차주는 개인화된 화물을 조회해서 배차 신청을 하면 된다.
 
‘트럭킹’은 지난 3달간의 사전 차주 모집 기간 동안 약 1만여명의 회원을 확보하며 원활한 배차 신청을 위한 환경 구축이 완료됐다.
 
SK플래닛 김용훈 프로젝트2실장은 “물류센터와 배송을 아우르는 스마트한 물류 플랫폼을 제공해 커머스 사업의 혁신을 지원하겠다”며 “화주와 차주를 효율적으로 연결해 각 사업자들의 소득이 증가하고 운송의 경쟁력까지 상승되는 상생의 효과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끝.
 
한편, 통계청(운수업조사 통계정보 보고서, 2015.12.)에 따르면 국내 화물운송시장의 규모는 약 27조원대로 형성되어 있으며, 그 중 화물운송 및 이사 주선 시장과 화물정보망 시장을 합친 금액은 약 1조9천억원대로 추산된다. 또한, 국내 온·오프라인 유통 업계의 물류 서비스 확대로 화물운송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엄지용 기자

세상에 널리 퍼져있는 물류 사이에서 깊이를 만들어 나가는 중입니다. [관심분야= 스타트업, 라스트마일, 커머스, 플랫폼, O2O](큐레이션 블로그 : 물류로 세상보기)




다음 읽을거리
추천 기사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