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T

배달의민족 월 주문수 1000만건 돌파, 치킨을 넘어서

by 엄지용 기자

2017년 01월 10일

(자료제공= 배달의민족)

‘배달의민족’의 월간 주문수가 지난달 1000만 건을 넘어섰다.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에 따르면 이와 함께, 지난 연말 외부 조사기관의 주요 배달앱 대상 순방문자수 조사 결과 배달의민족이 50개월 연속 1위를 유지했다고 밝혔다.

 

10일 우아한형제들에 따르면 배달의민족의 월간 주문수는 2014년 12월 약 520만 건에서 2015년 12월 약 712만 건으로 성장했다. 이어, 지난달인 2016년 12월에는 약 1070만 건을 달성해 배달앱 업계 최초로 ‘월 주문수 천만 건 시대’의 본격 개막을 알렸다는 설명이다.

 

회사측에 따르면 이와 함께 이용자의 월 평균 이용 빈도 역시 꾸준히 늘고 있다. 배달의민족 이용자 1인당 월 평균 주문 횟수는 2년 전인 2014년 약 2.5회에서 2015년에는 약 3.2회로, 2016년에는 3.6회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는 대표적 배달음식인 치킨, 피자, 짜장면 등에 더해 과거에는 배달되지 않던 고급 레스토랑이나 동네 맛집의 음식으로까지 배달음식이 ‘다양화’, ‘고급화’하며 이용자의 취향을 사로잡고 있는 점과 ‘혼밥’, ‘혼술’이라는 표현으로 대표되는 최근 ‘1인 가구’ 증가 트렌드 등이 배경으로 분석된다.

 

한편 시장조사 전문기관 닐슨코리안클릭에 따르면 배달의민족은 국내 주요 배달앱 서비스에 대한 PC 및 모바일앱 통합 순방문자수(Unique Visitor, UV) 집계가 공식 시작된 2012년 10월 이래 2016년 11월까지 연속 50개월, 4년여 기간에 걸쳐 1위를 지키고 있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이용자와 가맹업주 모두에게 더 나은 ‘고객 가치’를 드리려 노력해온 것이 이 같은 성과의 원동력이 됐다고 생각한다”며 “2017년은 ‘치킨을 넘어서(Beyond Chicken)’를 모토로 더 맛있고, 더 나은 품질의 다양한 음식을 제공해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엄지용 기자

세상에 널리 퍼져있는 물류 사이에서 깊이를 만들어 나가는 중입니다. [관심분야= 스타트업, 라스트마일, 커머스, 플랫폼, O2O](큐레이션 블로그 : 물류로 세상보기)




다음 읽을거리
추천 기사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