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T

CJ대한통운, 물류스타트업과 협력 서울지역 3시간 배송 개시

by 엄지용 기자

2016년 11월 29일

CJ대한통, 메쉬코리아 라스트마일 물류스타트업

▲ 차동호 CJ대한통운 택배본부 부사장(왼쪽)과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오른쪽)
 
CJ대한통운이 물류스타트업 메쉬코리아와 손잡고 서울지역 3시간 배송 서비스를 개시한다.
 
CJ대한통운은 IT기반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와 ‘라스트마일 맞춤배송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업무협약으로 CJ대한통운과 계약을 맺고 있는 전자상거래 업체에서 상품을 주문한 서울지역 고객은 출고 기준 3시간 또는 4시간 내 배송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주문 당일 오후 10시까지 받아볼 수 있는 당일배송 서비스도 이용 가능하다.
 
CJ대한통운이 고객 상품을 메쉬코리아의 물류센터로 전달하면 오토바이퀵을 통해 배송된다. 주문 상품은 15kg 미만, 상자 세변의 길이가 각각 60cm 이하까지 접수할 수 있으며 실시간 배송추적도 가능하다.
 
메쉬코리아에 따르면 CJ대한통운 시스템과 API 연동을 해 자사 자동배차솔루션 '부릉 TMS'로 실시간 주문 추적 및 관리가 가능해 물류 효율성을 제고할 수 있다. 특히, 물류 거점에 16시 이전에 도착하는 고객사의 상품까지 당일배송이 가능해 보다 많은 주문 물량을 당일 고객에게 배송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CJ대한통운은 서울지역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시작, 향후 경인, 일산, 분당 등 수도권까지 제공 범위를 넓혀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CJ대한통운은 1만 6천여 명의 택배기사와 전국적 배송 네트워크를 갖춘 국내 최대 하드웨어 인프라 플랫폼을 통해 전자상거래 업체 등 고객사와 소비자를 연결하는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메쉬코리아는 서울지역 내 메쉬코리아의 물류 거점인 25개의 부릉 스테이션을 활용해 서울지역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내년 상반기 중 분당, 일산, 판교를 포함한 수도권 지역으로 서비스 범위를 확장할 계획이다.

 

이번 양사의 업무제휴는 전국적 하드웨어 인프라 플랫폼을 운영하는 물류사업자와 특화된 플랫폼 스타트업 기업이 만나 고객을 위한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는 “이번 계약 체결은 CJ대한통운의 사륜차 물류망과 메쉬코리아의 이륜차 물류망 등 양사의 특화된 배송 물류망의 만남으로 큰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며 “고객사들의 다양한 요구에 부응하는 맞춤형 배송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만족도를 높이고 차별화된 배송 서비스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차동호 CJ대한통운 택배부문장은 “다양한 고객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차별화된 배송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으며, 스타트업과의 동반 성장과 상생을 통해 물류산업 생태계의 긍정적 변화에도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엄지용 기자

세상에 널리 퍼져있는 물류 사이에서 깊이를 만들어 나가는 중입니다. [관심분야= 스타트업, 라스트마일, 커머스, 플랫폼, O2O](큐레이션 블로그 : 물류로 세상보기)




다음 읽을거리
추천 기사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