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T

카카오의 O2O 생활편의 플랫폼, 스타트업 품는다

by 임예리 기자

2016년 11월 24일

‘O2O 스타트업 with 플랫폼’ 포럼에서 O2O 스타트업-플랫폼 간 협업 논의
O2O 사업자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한 오픈형 플랫폼 구축
카카오 O2O 생활편의 플랫폼, 내년 상반기 론칭 예정

 

카카오생활편의플랫폼스타트업O2O

카카오(대표이사 임지훈)가 자사의 O2O 사업부문 양대 전략 중 하나인 ‘O2O 생활편의 플랫폼’에 대해 O2O 스타트업과의 연계를 강조했다.

 

정주환 카카오 O2O 사업부문 부사장은 24일 개최된 ‘Campus Talk: O2O 스타트업 with 플랫폼’ 공개 포럼을 통해 카카오의 개방형 O2O 플랫폼 사업 방향에 대해 공유했다.

 

정 부사장은 많은 O2O 스타트업이 겪고 있는 어려움으로 주문/결제/정산 등의 인프라 구축, 서비스 인지도 확대, 규모의 경제 실현 등을 언급했다. 그는 카카오의 개방형 O2O 플랫폼이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플랫폼과 기술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물론 카카오의 플랫폼에 입점할 수 있는 업체가 스타트업에만 한정되는 것은 아니다. 카카오 측은 “해당 플랫폼은 개방형이기 때문에 다양한 생활편의 분야의 O2O 사업자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정 부사장은 자사의 플랫폼을 통해 서비스 인지도 제고, 구매/결제/정산 인프라 마련, O2O 서비스간 크로스 마케팅을 통한 서비스 시너지를 이뤄냄으로써 오프라인 실물 경제 주체들이 실제 수요와 연결되고 그 순환이 가속화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부사장은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다양한 생활 영역의 뛰어난 O2O 기업 파트너가 늘어났다”고 밝혔다. 1~2년 전만 하더라도 O2O의 개념조차 생소하고,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자체가 많지 않았지만, 현재에는 생활영역 전반에서 자사와 함께 할 수 있는 업체가 늘어났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하지만 카카오 측이 확보한 분야나 파트너사의 수치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카카오 관계자는 “해당 플랫폼은 카카오가 직접 운영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어느 영역에서 얼마나 많은 업체가 참여할지는 아직 알 수 없다”고 전했다.

 

한편, 카카오의 O2O 생활편의 플랫폼은 내년 상반기에 출시될 예정이다.



임예리 기자

三人行,必有我师。 페이쓰북




다음 읽을거리
추천 기사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